위메프 "최강 한파에 관련 용품 불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위메프(대표 박은상)는 한파가 시작된 지난 9~10일 방한 용품 판매량이 전주 동기(23일) 대비 급증했다고 12일 밝혔다.

해당 기간 니트장갑과 핫팩 판매량은 각각 82%, 42% 증가했다. 롱패딩은 38%, 기모내의는 24% 상승했다. 경량패딩조끼 수요는 25% 늘었다. 방한마스크도 11% 판매성장율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아동용 패딩은 두배 이상(102%) 판매량이 늘었다. 아동 목도리와 장갑도 각각 80.12%, 57.46% 상승했다. 아동용 내의는 46.1% 증가했다. 구스다운이불과 방한커튼 판매 상승률은 각각 429.92%, 12.79%다.

기습 폭설에 따라 자동차용품 수요도 늘었다. 스노우체인 16%, 차량용 성에제거기 79%, 자동차 배터리 25% 증가세를 나타냈다.

위메프 관계자는 “추운 날씨로 인해 실내에서 온라인 쇼핑을 즐기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면서 “주말까지 한파가 예고돼 실내외 방한용품 판매량이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메프 "최강 한파에 관련 용품 불티"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