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세탁기, KBIS2018 어워드서 '스마트홈 기술' '최고 주방제품'에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모델이 KBIS 2018어워드 '스마트홈 기술' 상을 받은 '퀵드라이브' 세탁기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모델이 KBIS 2018어워드 '스마트홈 기술' 상을 받은 '퀵드라이브' 세탁기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자사 세탁기가 미국 올랜도에서 열린 'KBIS 2018 어워드'에서 '스마트홈 기술'상과 '최고의 주방 제품' 은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KBIS는 미국 최대 주방·욕실 관련 제품 전시회다. 디자인·기술·혁신성이 가장 우수한 제품을 선정해 '대상'을 비롯, '최고의 주방 제품'과 '최고의 욕실 제품' 부문에서 각각 금·은상을 수여한다. 올해는 스마트 기능을 적용한 주방·욕실 제품이 확대되는 트렌드를 반영해 '스마트홈 기술' 부문을 신설했다.

삼성전자 '퀵드라이브' 드럼세탁기는 '스마트홈 기술' 상을, '플렉스워시' 세탁기와 '플렉스드라이' 건조기는 '최고의 주방 제품' 은상을 수상했다. 가전 업체로서는 유일하게 수상명단에 이름을 올려 주목을 받았다.

'스마트홈 기술'상에 선정된 '퀵드라이브' 세탁기는 상·하·전·후 4방향 움직임을 구현, 세탁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인 제품이다. 제품은 인공지능 기반 '큐레이터'로 소비자 세탁 관련 고민을 해결하는 솔루션임을 인정받았다. 큐레이터 기능은 △세탁코스를 추천해주고 자동으로 세탁을 시작하는 '런드리 플래너' △사용자가 입력한 빨랫감 오염 상태 등을 기반으로 최적 맞춤 코스를 제안하는 '런드리 레시피', △제품을 사전에 모니터링하고, 따라하기 쉬운 관리 팁 제공이나 신속한 문제 해결 지원으로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는 '홈케어 위저드' 등으로 구성됐다. 퀵드라이브 세탁기는 지난해 공개된 이후 유럽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 중에 북미 시장에 출시한다.

삼성전자 모델이 KBIS 2018어워드 '최고의 주방 제품' 은상을 수상한 플렉스워시 세탁기(왼쪽)와 플렉스드라이 건조기(오른쪽)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모델이 KBIS 2018어워드 '최고의 주방 제품' 은상을 수상한 플렉스워시 세탁기(왼쪽)와 플렉스드라이 건조기(오른쪽)를 소개하고 있다.>

'최고의 주방 제품' 은상을 수상한 '플렉스워시' 세탁기와 '플렉스드라이' 건조기는 옷감 소재나 색상에 따라 맞춤 세탁·건조를 하고 싶어하는 소비자 요구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플렉스워시는 상부 3.5㎏ 전자동 세탁기와 하부 21㎏급 대용량 드럼세탁기를 결합해 동시 또는 개별로 작동할 수 있는 혁신 제품이다.

최익수 삼성전자 상무는 “삼성전자 혁신적인 기술에 대해 KBIS 2018 전시 현장을 방문한 업계 전문가 호평이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첨단 기술과 편의성을 높인 제품을 지속 선보이고 완벽한 홈 IoT 생태계를 구축해 북미 가전 시장에서 리더십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