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아세만항공 "보잉, 8개월째 美정부 수출승인 못 받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보잉사가 미국 재무부의 승인을 받지 못하며 이란 수출에의 차질을 겪게 됐다.

이란 아세만항공 "보잉, 8개월째 美정부 수출승인 못 받아"

이란 아세만항공사는 지난해 4월 여객기 판매 계약을 맺은 미국 보잉사가 8개월째 미 재무부의 승인을 받지 못했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모하마드 고르지 부사장은 “구매 계약 체결 시 보잉사가 미 재무부의 여객기 판매 승인을 9개월 안에 받는 조건을 걸었다”면서 “현재 8개월이 지난 만큼 이행 시간이 한 달밖에 남지 않았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의 이란에 대한 우선 제재가 유효하기 때문에 미국인이나 미국 회사는 이란과 거래 시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 승인을 받아야 한다.

앞서 지난해 8월 아세만항공은 보잉사와 보잉737MAX 기종 여객기 30대를 구매하는 계약을 맺었다. 이 계약분이 인도되면 30대를 추가로 사기로 했다. 구매 자금의 95%는 보잉사가 조달하는 조건이다.

고르지 부사장은 “미 재무부가 일단 1차 인도분 30대를 승인해야 한다”면서 “계약대로라면 첫 여객기가 2020년 인도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핵합의를 파기하겠다고 위협하는 상황에서도 이란 항공사는 보잉사와 잇달아 손을 잡고 있다.

아세만항공 외에 이란 케슘에어도 지난해 6월 보잉사와 같은 기종 여객기 10대를 구매하는 의향서를 체결했으며, 이란 국영 이란항공도 2016년 12월 여객기 80대를 사는 최종계약을 맺었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