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發 가상화폐 정책 혼선 ‘세계에 충격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거래소 폐쇄 검토 언급에 5시간새 세계 가상화폐 시총 110조원 증발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한국 정부의 거래소 폐쇄 검토 언급으로 가상화폐 가격이 폭락하면서 전 세계에서 수시간 만에 시가총액이 100조원 넘게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CNBC 방송은 11일(현지시간) 가상화폐 정보 업체인 코인마켓캡을 인용해 이날 한국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거래소 폐지 언급이 나오자 폭락 장세가 나타나면서 세계 가상화폐 시가총액이 대략 5시간 사이에 1060억달러(약 113조원) 줄었다고 보도했다.

출렁였던 가상화폐 가격은 이후 회복세를 보였다고 CNBC는 덧붙였다.

코인마켓캡 집계를 보면 가상화폐 시가총액은 협정 세계시(UTC) 기준으로 11일 0시 32분 7399억7400만달러로 당일 고점을 찍었으나 한국발 악재가 나온 뒤인 오전 4시 47분 6283억8600만달러로 급락, 1115억8800만달러(약 118조7000억원)가 줄었다.

한국發 가상화폐 정책 혼선 ‘세계에 충격파’

시총은 이후 12일 오전에는 6500억달러선으로 회복했다.

코인마켓캡은 각국 거래소 7800여곳에서 1410개 가상화폐 가격을 집계하며, 최근 빗썸을 포함한 한국 거래소 3곳은 '가격 일탈이 심하다'는 이유로 국제 시세 산정에서 제외한 바 있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비트코인 국제 시세도 한국 시간 기준으로 11일 오후 1시 12분께 1만2800달러로 저점을 찍었다가 12일 오전 11시 18분 기준 5% 반등한 1만3410달러를 보였다.

한편 비트코인, 이더리움과 함께 시총 상위 3위 가상화폐인 리플은 미국 송금업체 머니그램과 결제 제휴를 맺으면서 가격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