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재활용 쓰레기 수입금지에 전 세계 '쓰레기 비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국 재활용 쓰레기 수입금지에 전 세계 '쓰레기 비상'

중국 당국이 지난 1일부터 폐플라스틱 등 재활용 쓰레기 수입을 금지한 후 전 세계에 재활용 쓰레기 처리 문제에 비상이 걸렸다.

중국 정부는 분류가 안 된 종이, 낮은 등급의 플라스틱 용기 등 24종의 고체 쓰레기에 대해 수입 금지 조치를 내렸다.

앞서 지난해 7월에는 세계무역기구(WTO)에 서한을 보내 환경 보호와 보건 위생 개선을 위해 수입 쓰레기 제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선언했다. 중국 정부는 “더러운 쓰레기, 위험한 쓰레기가 원료로 사용할 수 있는 쓰레기와 뒤섞여 들어오고 있다. 이로 인해 환경이 심각하게 오염됐다”면서 해외에서 들어오는 재활용 쓰레기 가운데 상당량이 재활용할 수 없는 물질과 뒤섞여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세계 재활용 쓰레기의 절반 정도를 수입해 처리해 온 나라다. 2016년 한해에만 730만t의 폐지와 금속 및 폐플라스틱을 수입, 가공 처리했다.

중국의 이런 결정으로 유럽은 물론 미국 등 세계 각국은 폐플라스틱과 폐지를 처리할 수 있는 새로운 시장을 찾느라 부산을 떨고 있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하지만 마땅한 대안이 없다. NYT는 영국의 한 쓰레기 처리장에는 이미 폐플라스틱이 잔뜩 쌓이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아일랜드와 독일 등 몇몇 유럽 국가와 캐나다 등도 영국과 같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홍콩 등 항구도시 항만 야적장에는 폐플라스틱 등 수 톤에 달하는 재활용 쓰레기가 쌓여가고 있다.

미국의 한 재활용 업체 관계자는 “중국의 재활용 쓰레기 수입금지 조치로 세계 재활용 시장이 소용돌이치고 있다. 중국에 팔던 재활용 쓰레기를 인도네시아나 인도,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으로 보내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나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