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형원전 신고리 3호기 운전 첫해, 무정지 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수력원자력은 신고리 원전 3호기가 2016년 12월 준공 이후 389일 동안 단 한번의 정지 없이 안전운전을 달성하고 12일 첫 계획예방정비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수출형원전 신고리 3호기 운전 첫해, 무정지 달성

신고리3호기는 국내기술로 개발된 신형 원전으로 기존 100만㎾급 원전에 비해 안전성·경제성·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발전용량은 140만㎾급으로 설계수명은 기존 40년 대비 50% 향상된 60년이며, UAE에 수출한 원전의 참조 모델이다.

신고리 3호기는 새롭게 개발된 원전임에도 불구하고 무고장 안전운전을 달성해 우리나라 원전 건설 및 운영 능력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최근 무르익고 있는 원전수출의 추가 동력을 얻을 수 있게 됐다.

신고리 3호기가 첫주기 운전으로 지금까지 생산한 전력은 2016년 기준 부산시 1년 사용량의 67%, 울산시의 43%에 해당하는 1만3730GWh에 달한다. 약 3개월 간의 계획예방정비를 통해 점검을 수행한 후 발전을 재개할 예정이다.

한수원 관계자는 “신고리 3호기 무고장 안전운전 성과에 자만하지 않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안전 수준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