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성북구 아파트 방문...'최저임금 경비원-입주민 상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4일 최저임금 인상에도 경비원 고용을 유지한 서울 성북구의 한 아파트를 방문했다.

최저임금이 6470원에서 7530원으로 인상되면서, 경비원 수를 줄여 인상분을 상쇄하는 아파트들이 나오고 있다. 김 장관이 찾은 이 아파트는 경비원과 입주민이 상생하는 방안을 마련해 주목을 받았다. 현재 경비원 17명과 청소 미화원 12명이 근무하고 있다. 최저임금 인상에도 근로자를 해고하지 않고 고용을 유지키로 입주민들이 결정했다.

김현미 장관은 경비원, 입주자대표 등을 만나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의견과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경비원 등 근로자들을 격려했다.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고용 안정과 근무 여건 개선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최저임금은 더불어 사는 세상을 위한 디딤돌과 같다”면서 “최저임금 인상은 누구나 일한 만큼 최소한의 정당한 대가를 받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아파트 입주자와 경비원 분들이 조금씩 양보해서 상생을 하는 단지들이 많이 늘어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현미 장관 성북구 아파트 방문...'최저임금 경비원-입주민 상생'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