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텔레그램 차단 2주만에 해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란, 텔레그램 차단 2주만에 해제

이란 반정부 시위가 점차 약화하면서 이란 정부의 텔레그램 사용 제한 조치도 2주 만에 해제됐다고 이란 ILNA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LNA통신은 이란에서 약 4000만명이 사용하는 메신저 애플리케이션 텔레그램이 이날 현재 와이파이를 비롯해 모바일 네트워크로 접속해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AP통신도 이날 쉬라즈, 이스파한, 반다르 압바스, 라슈트 등 이란 전역 여러 도시 주민과 텔레그램으로 연락을 주고받아 앱 접속 재개 사실을 확인했다.

이란 정부는 반정부 시위가 가열되자 이달 초부터 '폭도'들이 불안감을 퍼트린다는 이유를 들어 텔레그램과 인스타그램을 차단했다. 이후 인스타그램은 접속 제한이 풀렸지만 텔레그램은 계속 차단돼왔다.

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