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규제반대 청원 17만 넘어...靑, '정부 내 대책 이견없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GettyImages
<GettyImages>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를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추천자가 14일 오후 17만명을 넘어섰다. 청와대는 관련 대책 혼선 논란에 입장 차이가 없다고 밝혔지만 야권은 '아마추어' 대응을 꼬집으며 공세를 계속했다.

지난해 12월 28일 등록된 '가상화폐 규제반대' 청원의 추천자가 이날 오전 16만명에 이어 오후 17만명을 웃돌았다. 마감일인 27일까지 추천자 20만명을 넘어서면 청와대의 책임 있는 관계자가 답변해야 한다. 현 추세라면 무난히 넘을 전망이다. 답변을 놓고 청와대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입장을 제가 말할 권한은 없다”고 전제한 뒤 “작년 12월 28일 (가상화폐) 범정부 합의안을 낸 바 있다. 그 방안에 정부와 청와대 간 이견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가상화폐 거래실명제 시행 △ 시세조종 등 불법행위에 대한 구속수사와 법정 최고형 구형 △법무부가 제안한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의견을 논의해 가상화폐 투기 근절을 위한 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야권은 정부와 청와대에 십자포화를 이어갔다. 자유한국당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는 국제금융시장 흐름을 받아들이지 않는 또 하나의 '쇄국정책'으로 평가받을 것”이라며 “철학없는 아마추어 정권의 발상”이라고 비난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안영국기자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