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하나금융 회장 선임절차 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금융감독원이 14일 하나금융지주의 차기 회장을 선임하는 절차의 중단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독당국 관계자는 “하나금융 회장후보추천위원회 측에 회장 선임절차의 중단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회추위는 최근 금감원 관계자를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는데 이 자리에서 금감원 측은 하나금융·KEB하나은행에 대한 검사 등을 이유로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금감원은 아이카이스트 특혜대출 의혹과 채용비리 의혹 등으로 검사를 진행 중에 있다. 채용비리의 경우 2차 검사 대상으로 추려진 10개 은행에 KEB하나은행이 포함됐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