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능력도 인공지능이 한수 위?...알리바바·MS AI, 사람과 대결서 승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인공지능(AI)이 인간과의 독해 능력 대결에서도 승리했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전자상거래 대기업 알리바바가 개발한 심층신경망(Deep Neural Network) AI 모델은 지난 11일 스탠퍼드대 독해 테스트 'SQuAD'에서 82.44점을 받아 인간 참가자들(82.304점)을 제쳤다.

이런 시험에서 로봇이 사람을 제친 것은 처음이라고 알리바바는 설명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AI는 알리바바보다 하루 뒤인 12일 82.65점을 받았다.

이 테스트는 인터넷 백과사전 위키피디아 등에서 발췌한 글이나 기사를 읽고 “드라마 닥터후의 우주선 이름은 무엇인가” “아마존 열대우림은 얼마나 넓은가” “칭기즈칸은 몇 년도에 숨을 거뒀나” 등의 질문에 답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AI가 인간과의 대결에서 앞선 능력을 보인 분야는 체스, 포커, 바둑 등에 이어 언어 영역으로도 넓어지게 됐다.

알리바바 선임 과학자 쓰뤄는 “이러한 기술을 점차 고객 서비스, 박물관 안내, 온라인 환자 상담 등 다양한 곳에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알리바바는 앞서 작년 11월 11일 광군제 할인 행사에서도 AI를 적용해 고객 응대 서비스를 했다고 CNN은 전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