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얼굴 닮은 미술작품 찾아준다?…'구글 이색 앱' 인기 폭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전 세계 박물관에 전시된 유명 미술품과 자신의 얼굴을 매칭시키는 구글 최신 애플리케이션(앱) '아츠 앤드 컬쳐(Arts and Culture)'가 안드로이드는 물론, iOS에서도 지난주 최고 무료 인기 앱에 등극했다.

명화 속에 투영된 자신의 얼굴을 보는 재미에 사람들이 대거 몰렸다.

구글의 패트릭 레니한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우리도 (이 앱의 성공에)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예상치 못했던 성공이라는 것이다.

이 앱은 시작 화면에 '박물관에 당신의 초상화가 있습니까'라는 문구가 나타난다. 이어 사용자의 얼굴 특징을 스캔하는 기술을 사용해 얼굴 특징과 일치하는 유명 미술품을 찾아 보여준다.

레니한은 “최근 IT 전문매체 기즈모도와 버즈피드 등의 언론 보도가 이 앱을 상층권으로 끌어올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면서 “폴 아웃 보이의 기타리스트 피트 웬츠 등 유명 인사들이 트위터 등에서 자신의 얼굴과 일치하는 예술품을 공개한 것도 앱의 인기에 일조했다”고 말했다.

미국 예술전문매체인 아트넷 뉴스는 셀카를 찍어 얼굴 인식기능을 사용하면 암스테르담 국립미술관, 워싱턴 D.C.의 필립스 컬렉션, 호주 국립 초상화 갤러리 같은 곳에 소장돼 있는 다양한 미술 작품을 제공하며, 심지어 자신의 얼굴과 미술품이 얼마나 일치하는지를 백분율로 알려준다고 밝혔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