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해외 보유현금 대부분 본국 송환…세금 40조원 낼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팀 쿡 애플 CEO.
<팀 쿡 애플 CEO.>

애플이 향후 5년 간 미국 경제를 돕고 일자리 창출을 위해 3500억달러(약 380조)를 기여한다.

애플은 17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면서 “미국 경제와 노동력을 지원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새로운 투자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직접 고용 확대, 미국 내 공급 업체에 대한 자본 투자, 아이폰 앱 스토어에서 창출되는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지원 가속화 등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애플은 해외 이익금을 본국으로 송환키로 하면서 약 380억달러 세금을 낼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 CNBC 등 외신은 애플이 해외에 2520억달러에 달하는 현금을 보유한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회사가 보유한 현금의 94% 수준으로, 미국 기업 가운데 최대 규모의 해외 현금 보유액이다.

앞서 외신은 애플이 35%에 달하는 미국의 높은 법인세율을 피하기 위해 수익을 본국으로 가져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애플 역시 세법 개정안이 통과되지 않는 한 해외 보유 현금을 송환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지난 연말 미국 의회가 세법 개정안을 통과시키면서 애플의 해외 현금 송환이 본격 추진됐다. 세법 개정안은 해외 보유 현금을 송환할 경우 한시적으로 세율을 15.5%로 낮추는 내용을 포함했다. 법인세율도 기존 35%에서 21%로 낮아졌다.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애플의 성공을 가능하게 해 준 우리나라와 국민에게 (받은 것을) 돌려줘야 할 깊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