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작년 4분기 구독자 수 830만명 증가…주가 최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넷플릭스 유료 구독자 수가 2017년 4분기 830만 명이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넷플릭스는 22일(현지시간) 분기 실적 발표에서 지난해 4분기 미국에서 198만 명, 해외에서 636만명 가입자 수 증가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 월가 예상치인 미국 128만명, 해외 502만명을 크게 뛰어넘은 수치다.

이로써 넷플릭스는 지난해 말 기준 1억1760만명 유료 구독자를 보유하게 됐다. 넷플릭스 측은 이날 주주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인터넷 TV가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우리는 지난 4분기 훌륭한 실적을 내면서 한 해를 마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4분기 매출은 32억9000만 달러였고, 주당 순이익은 41센트였다. 넷플릭스 예상을 넘는 파격적인 구독자 수 증가는 지난해 가을 구독료를 월 9.99달러에서 10.99달러로 인상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스트레인저 싱스 등 오리지널 판타지물들이 구독자 수 증가를 이끈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넷플릭스는 또 지난달 22일 윌 스미스 주연 액션 오리지널 '브라이트'도 선보였다. 이 영화는 비평가들의 혹평을 받았지만, 데뷔 후 첫 3일 동안 미국에서 1100만 명이 시청했다고 닐슨은 추정했다.

넷플릭스, 작년 4분기 구독자 수 830만명 증가…주가 최고치

구독자 수가 예상을 깨고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자 넷플릭스 주가도 폭등했다. 실적 발표 전에 마감된 뉴욕증시에서 넷플릭스 주가는 3.2% 상승하면서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데 이어, 실적 발표 후 시간 외 거래에서는 9.8% 가 오른 주당 249.95달러에 거래됐다.

넷플릭스 시가 총액은 1000억 달러(108조원)에 육박했다. 이는 미국에서 최대 시청률을 자랑하는 TV 네트워크 소유사인 CBS코프 4배에 달하는 규모다.

넷플릭스, 작년 4분기 구독자 수 830만명 증가…주가 최고치

김시소 기자 siso@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