옴니텔, 에듀테크 스타트업 지원…교육박람회 참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옴니텔 스마트벤처캠퍼스 공동관.(사진=옴니텔 제공)
<옴니텔 스마트벤처캠퍼스 공동관.(사진=옴니텔 제공)>

옴니텔이 에듀테크 스타트업 지원에 나선다.

옴니텔 스마트벤처캠퍼스가 24~2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8 교육박람회'에 참가한다. 전시관 내에 공동관을 구성했다. 스마트벤처캠퍼스 소속 스타트업 8곳의 혁신 제품, 서비스를 볼 수 있다.

교육용 IT 프로그램 서비스 업체 스마트앤플레이, 동요 음원에 증강현실(AR)을 접목한 크로스아이덴, 스토리텔링으로 상상력을 키워주는 두들러, 음악 출판물 전용 전자책 포맷을 개발한 피치플랫폼, 다국어 원어민 앱 '직톡'을 운영하는 프론티가 기술력을 뽐낸다.

두울테크놀로지스는 코딩교육 강사연수 프로그램을, 클레슨은 학생이 국내 정상급 선생님을 직접 선택, 레슨을 요청하는 서비스를 공개한다. 랭쎄는 온라인 어학연수 플랫폼을 선보인다.

옴니텔은 1세대 벤처기업이다. 2013년 중소벤처기업부 스마트벤처캠퍼스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창업지원 전문기관이다. 현재 청년 창업기업 218곳을 발굴, 육성하고 있다.

기업당 최대 1억원 상당 사업화 자금을 지원한다. 서울시, 서울디지털재단과 손잡고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내 사업 공간도 무상 제공한다.

옴니텔 스마트벤처캠퍼스 관계자는 “옴니텔 역량과 사업 네트워크를 활용해 마케팅과 사업화를 지원한다”며 “국내외 시장 진출도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