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LG X4플러스'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동통신 3사가 26일 LG전자 보급형 스마트폰 X4플러스를 출시했다.
<이동통신 3사가 26일 LG전자 보급형 스마트폰 X4플러스를 출시했다.>

이동통신 3사가 26일 LG전자 보급형 스마트폰 X4플러스를 출시했다.

출고가는 34만9800원이다. SK텔레콤은 T시그니처·밴드데이터 요금제 모든 구간에서 공시지원금 26만원을 책정했다. KT와 LG유플러스가 지급하는 최대지원금은 각각 25만3000원, 14만5000원이다.

X4플러스는 LG전자 중저가폰 중 처음으로 LG페이를 탑재했다. 고음질 하이파이 댁(DAC)을 지원하며, 전면에 광각 카메라를 장착했다. 색상은 블루, 바이올렛 두 가지다.

SK텔레콤은 △SKT라이트플랜 빅플랜 신한카드 △SKT내맘대로 T플러스 하나카드 등 제휴카드로 X4플러스를 구입하는 고객에게 2년간 36만원을 할인해준다. 단, 전월 카드 사용 실적이 30만원을 넘어야한다는 조건이 붙는다.

SKT내맘대로 T플러스 하나카드 이용 고객의 전월 카드 사용 실적이 70만원을 넘으면 2년간 최대 48만원을 할인해준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