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S 중이온가속기사업단, '아시아 가속기·진단장치 포럼 2018'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시아태평양지역 가속기 과학 전문가 학술대회가 대전에서 열린다.

기초과학연구원(IBS·원장 김두철) 산하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단장 정순찬)은 29일부터 사흘간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아시아태평양지역 가속기과학 전문가 200여명이 참여하는 '아시아 가속기 및 진단장치 포럼(AFAD) 2018'을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아시아미래가속기위원회(ACFA)가 주최하는 AFAD는 2012년 인도 연구기관 VECC(Variable Energy Cyclotron Centre)에서 처음 열렸다. 이후 한국, 중국, 일본, 대만, 호주, 러시아, 인도 등 7개국 연구 기관의 주도로 각국을 돌며 가속기 과학계의 주요 국제행사로 자리매김했다. 한국에서는 올해가 처음이다.

로우 신초우 중국과학원 고에너지물리연구소 교수
<로우 신초우 중국과학원 고에너지물리연구소 교수>

이번 행사에는 ACFA 위원장인 제프 테일러 호주 멜버른대 교수, 로우 신초우 중국과학원 고에너지물리연구소 교수(중국 CEPC 프로젝트 디렉터), 오카다 야스히로 일본 고에너지가속기연구기구(KEK) 이사 등 각국 과학 권위자가 대거 참여한다.

이 중 로우 신초우 디렉터는 29일 전체 세션 연사로 나서, 중국이 허베이성 친황다오에 구축을 추진하는 원형 전자 양성자 가속 충돌기(CEPC) 프로젝트를 소개할 예정이다.

오카다 야스히로 일본 고에너지가속기연구기구 이사
<오카다 야스히로 일본 고에너지가속기연구기구 이사>

국내에서는 권영관 IBS 중이온사업단 장치구축사업부장, 김동언 포항가속기연구소 박사, 김유종 한국원자력연구원 박사 등이 전체세션 연사로 나서 라온 중이온가속기 사업을 비롯한 최신 성과를 공유할 계획이다.

정순찬 사업단장은 “아·태지역의 대표 가속기 국제학회인 AFAD를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열게 돼 기쁘다”면서 “다른 연구기관과 협력을 강화해 우리나라의 중이온가속기 라온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