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스마트시티, 달라지는 생활상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마트시티에서 변화되는 일상
<스마트시티에서 변화되는 일상>
[기획]스마트시티, 달라지는 생활상은

스마트시티는 그간의 기술 중심의 단편적 접근에서 탈피해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지속가능한 도시, 민간기업과 시민 등 다양한 수요자가 참여하는 사람 중심의 열린 도시를 지향한다.

4차산업혁명위원회(4차위)는 스마트시티가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기술을 바탕으로 주민에게 지능화된 맞춤형 정보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이전과 다른 차별점이라고 강조했다.

가정마다 설치된 스마트홈 솔루션을 통해 지역 미세먼지 정보를 실시간 전달받고, 교통상황에 맞는 최적의 교통수단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한다. 자율주행버스, 드론택시 등 새로운 교통수단을 바탕으로 출퇴근 시간도 획기적으로 줄일 예정이다.

스마트시티에 구축된 사무, 교통, 숙박 인프라는 기존 소유 개념에서 공유 개념으로 변화한다. 이용자는 스마트워크센터 등 공유 사무실, 카쉐어링, 공유숙박 서비스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저렴하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4차위는 스마트시티가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시민 참여를 확대할 것으로 기대했다. 온라인 정책제안과 모바일시민투표 등을 활성화, 주민 직접 민주주의를 확대하겠다는 복안이다.

스마트시티는 그동안 단방향 위주였던 에너지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하고 주민이 생산·거래할 수 있도록 개방, 경제모델이 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태양광, 지열 등 신재생 에너지로 전기를 생산하고, 스마트그리드 기술로 절약한 전기를 거래해 수익을 얻을 수 있도록 한다.

주민 안전도 획기적으로 개선된다. 지능형 CCTV가 골목에서 이용자의 행동과 소리를 감지해 경찰에게 자동으로 범행 우려와 위험 상황을 알려준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스마트시티 미래상이 지나치게 낙관적이고, 기존 정부가 제시한 도시계획과 다를바가 없다는 지적도 제기했다.

장병규 4차위 위원장은 “6개월 단위로 지속적으로 이행을 점검하고, 사람중심이라는 현 정부 기조 아래 앞으로 구체화되는 모습을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