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콘코리아 2018] 강호규 삼성 반도체연구소장 “후방산업계와 협력해야 혁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강호규 삼성전자 부사장이 3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세미콘코리아 2018'에서4차 산업혁명에서 '반도체 기술의 역할과 준비'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강호규 삼성전자 부사장이 3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세미콘코리아 2018'에서4차 산업혁명에서 '반도체 기술의 역할과 준비'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강호규 삼성전자 반도체연구소장(부사장)은 “장비, 재료 분야 기업과 협력 없이는 혁신은 어렵다”고 말했다.

강 부사장은 31일 개막한 세미콘코리아 2018 기조연설자로 참여해 “후방 산업계와 협력 수위를 점점 높이고 있다”면서 이 같이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장비 재료 협력사와 삼성전자가 공동 개발 프로젝트를 실시한 숫자는 2013년 대비 3배가 늘었고, 접촉 횟수(작업량)는 5배나 증가했다”면서 “미래를 준비하는 곳에서 장비와 재료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강 부사장은 이날 협력사와 공동으로 이룬 혁신 사례를 소개했다.

첫 사례는 로직, 파운드리 공정에 도입될 극자외선(EUV) 노광 공정이다. 삼성전자는 EUV를 활용해 차세대 7나노 공정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ASML 같은 장비 회사와 감광제(PR)를 생산하는 일본의 여러 회사와 협력했다. 강 부사장은 “EUV를 활용한 양산 라인이 곧 가동된다”고 말했다.

두 번째 사례는 '초임계' 세정 장치다. 초임계는 기체도 액체도 아닌 특수한 성질을 띠는 물질 상태를 의미한다. 삼성전자는 액화 이산화탄소를 초임계 상태로 만든 후 이를 활용해 웨이퍼 세정 작업을 한다. 기존 회전 방식을 사용했을 때는 초미세 패턴이 뭉개지는 현상이 발생했으나 초임계 기술을 활용해 이 같은 문제를 완전 차단했다. 이 세정 장치는 삼성전자가 자회사 세메스와 공동 개발해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다.

현재 개발 중인 혁신 사례도 소개됐다. 좀 더 깊은 구멍을 빠르게 뚫을 수 있도록 파워를 높이는 동시에 패턴 구조가 무너지지 않도록 -30도씨 이하 극저온에서 작업하는 초저온(Cryogenic) 식각 장비가 수년 내 상용화 될 것이라고 강 부사장은 설명했다.

차세대 M램 양산 시 활용되는 이온빔 식각 장비는 화학 방식이 아닌 물리적으로 원하는 부위를 긁어내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 역시 조만간 생산라인에 도입돼 M램 양산에 쓰이게 된다. 단차가 높은 패턴을 보다 정밀하게 구현하기 위해 원자층식각 장비 역시 개발 중으로 양산이 임박해 있다고 강 부사장은 설명했다.

3D 낸드플래시 생산 시 굉장히 두껍게 바를 수 있는 감광제를 이용하면 한 번에 여러 층의 셀을 만들 수 있다. 동진쎄미켐이 두꺼운 감광제를 개발해 삼성전자로 공급 중이다.

이외에도 보다 미세한 먼지 입자를 발견하기 위한 측정 장비와 패키지 분야에서도 협력사와 공동 작업을 통해 차세대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그는 소개했다.

강 부사장은 “반도체 산업계는 지금까지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굉장히 큰 기술적 어려움에 부닥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장비, 재료 업체가 혁신을 해줘서 여기까지 왔는데, 앞으로도 협력 강화해 기술 한계를 함께 넘자”고 강조했다.

한주엽 반도체 전문기자 powerus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