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연구진, 혈액 한방울로 치매 진단 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일본 연구진이 미량 혈액만으로 치매 발병이나 향후 걸릴 가능성을 제시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1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국립장수의료연구센터와 의료기기업체 시마즈제작소는 알츠하이머 치매 원인으로 알려진 단백질 '베타 아미로이드'를 0.5㏄ 혈액으로 측정하는 방법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이날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실렸다.

알츠하이머 환자 뇌에는 발병 20~30년 전부터 베타 아미로이드가 축적된다. 이 물질은 뇌에서 빠져나와 혈액으로도 흘러든다. 알츠하이머의 치료는 이 물질 축적을 줄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연구팀은 2002년 노벨 화학상 수상자인 다나카 고이치가 개발한 '질량분석기술'로 채취한 혈액에 베타 아미로이드가 들어있는지를 검출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일본과 호주 건강한 고령자와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 232명을 대상으로 혈액을 활용한 검출 실험과 양전자방출 단층촬영(PET)으로 뇌 속 베타 아미로이드를 직접 촬영하는 화상 검사를 함께 실시했다. 검사 결과 혈액 검사가 베타 아미로이드가 뇌에 있는지 여부를 약 90% 정확도로 찾아냈다.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서는 활용 여부에 따라 베타 아미로이드가 검출됐다는 이유만으로 아직 알츠하이머에 걸리지 않은 사람이 보험 등에서 불이익을 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