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블록체인 결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소상공인과 블록체인이 결합한다. 소상공인 간 공동 이익 창출을 위해 협동조합 조직화에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떠오른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다.

블록체인망에 참여하는 협동조합마다 각자 데이터를 분산 저장해서 조합원 간 신뢰 제고와 투명성을 확보, 조합 단위 공동 사업에 나설 수 있는 기반 조성에 활용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활용 가능성이 가상화폐를 넘어 자생력 확보가 시급한 소상공인 시장까지 침투하는 생태계가 조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소상공인, 블록체인 결합

6일 업계에 따르면 소상공인연합회과 서강대 스마트핀테크연구센터는 올해 선보일 '소상공인 디지털 광장' 서비스에 블록체인망을 연계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김용진 서강대 교수는 “소상공인 협동조합 활성화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조합원 간 신뢰 구축”이라면서 “조합원 투표부터 공동 사업 추진까지 조합원 참여가 필수인 협동조합 조직 체계에서 블록체인 적용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소상공인연합회와 연구센터는 이를 위해 지난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우선 경영 정보 수집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회원 간 정보 공유와 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별도의 모바일 플랫폼을 구축한다. 연구센터가 구축에 따른 자문역 전반을 맡고, 서강대가 육성한 벤처기업 더봄에스가 기획·개발·운영을 맡는다.

연구센터 측은 지난해 시범 서비스를 마친 세계 최초의 블록체인 기반 인증 서비스 '체인ID'와의 플랫폼 결합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체인ID를 서비스하는 금융투자협회와의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서강대는 지난해 금융투자협회와 공동으로 금융 정보기술(IT) 전문 인재 양성 과정인 자본 시장 IT 아카데미를 개최하는 등 전방위 협력 체계를 갖췄다.

소상공인 협동조합이 블록체인 기술 적용을 적극 검토하는 데에는 조합원 간 신뢰 확보를 구축할 수 있기 때문이다.

토큰 발행을 통한 협동조합 간 지급 결제까지 영역을 넓히는 것도 가능하다. 조합원 간 신뢰를 바탕으로 블록체인망에 참여한 구성원들이 공동 사업에 나설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공동 광고부터 공동 구매 등 토큰을 통한 다양한 사업에 나설 수 있다.

인호 블록체인학회장(고려대 교수)은 “협동조합에 블록체인을 결합하는 행위는 사실상 분산자율조직(DAO)을 구현한 것과 유사한 시도로 볼 수 있다”면서 “폐쇄형 블록체인보다는 개방형 블록체인을 택해서 토큰 기반의 여러 사업이 가능하도록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인 학회장은 “민간 차원뿐만 아니라 공공 영역까지 확대해서 온누리상품권 도입 등에도 블록체인을 결합한다면 큰 파괴력을 발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