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로 날아 오른 테슬라 '전기차'...스페이스X, 로켓 시험발사 성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팰컨 헤비 발사 장면.(스페이스X 동영상 캡처)
<팰컨 헤비 발사 장면.(스페이스X 동영상 캡처)>

미국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역대 가장 강력한 힘을 자랑하는 우주로켓 '팰컨 헤비(Falcon Heavy)'시험 발사에 성공했다.

스페이스X는 6일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 39번 발사대에서 웅장한 굉음과 거대한 화염을 동시에 내뿜으며 발진했다. 당초 6일 오후 1시 30분(현지시각) 발사 예정이었지만 강풍으로 인해 2시간 넘게 지연돼 오후 3시 45분(현지시각)에 진행됐다.

미 우주과학 매체들은 민간 기업으로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로켓 추진체를 쏘아 올렸다고 평가했다. 747 제트 여객기 18대를 합쳐놓은 추진력을 발휘했다.

AP통신은 스페이스X가 세상에서 가장 강력한 로켓을 발사하는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팰컨 헤비 로켓은 약 64t(14만1000파운드)의 하중을 싣고 지구 궤도를 벗어난 위성으로 기록됐다. 과거 이보다 더 강력한 추진력을 낸 로켓으로는 1973년 마지막 발사된 '새턴V'가 꼽힌다.

스페이스X가 사용한 39번 A 발사대는 인류의 달 탐사를 상징하는 아폴로 11호를 쏘아올린 것과 같은 것이다.

27개 엔진을 장착한 3단 부스터(추진체)가 거대한 산과 같은 하얀 연기를 내뿜으며 하늘로 치솟아 오르자, 주변에서 광경을 지켜보던 수천 명이 환호와 탄성을 내질렀다.

이 로켓에는 일론 머스크 계획대로 테슬라의 체리 빛깔 스포츠카 로드스터가 실렸다. 로드스터 운전석에는 우주복을 착용한 마네킹 '스타맨'이 앉았다.

일론 머스크는 “우리 전기차를 달을 넘어 화성까지 쏘아올리겠다”고 호언한 바 있다,

스페이스X는 이번 위성 발사 성공으로 지구 궤도 밖으로 14만 파운드, 화성까지 4만 파운드의 중량을 로켓에 실어 나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는 미 국방부의 중량급 안보위성 탑재와 민간의 통신위성 탑재에 혁신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스페이스X 추진체는 발사대에서 300마일(480㎞) 이내 범위에 떨어져 재활용하게 된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