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2조원 투자해 올레핀 생산시설 짓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GS칼텍스가 신규 석유화학 시설 건설에 2조원을 투자한다.

GS칼텍스는 전남 여수 제2공장 인근에 2022년 상업가동을 목표로 연간 에틸렌 70만톤, 폴리에틸렌 50만톤을 생산할 수 있는 올레핀 생산시설(MFC시설)을 건설한다고 7일 밝혔다. 올해 설계작업을 시작해 2019년에 착공한다. GS칼텍스가 건설하는 첫 올레핀 생산공장이다.

GS칼텍스 주요 생산시설 현황. [자료:GS칼텍스]
<GS칼텍스 주요 생산시설 현황. [자료:GS칼텍스]>

올레핀은 탄소 간 이중결합이 있는 화합물을 총칭하는 개념이다. 석유화학제품 기초유분 에틸렌과 폴리에틸렌 등이 대표적이다. MFC시설은 주로 나프타를 원료로 투입하는 석유화학회사 나프타분해시설(NCC)시설과는 다르다. 나프타는 물론 정유 공정에서 생산되는 LPG, 부생가스 등 다양한 유분을 원료로 투입할 수 있다.

에틸렌은 화학 처리 과정을 통해 폴리에틸렌으로 전환된다. 가공이나 성형 등 과정을 거쳐 일상생활에 쓰이는 비닐·용기·일회용품 등 플라스틱 제품으로 활용된다.

GS칼텍스는 MFC 시설이 기존 설비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신규 석유화학 제품군 생산과 사업영역 확장을 통해 연간 4000억원 이상 추가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GS칼텍스는 “정유와 방향족 사업 위주인 현재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수익 변동성을 줄여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허진수 GS칼텍스 회장은 신년사에서 “변화하는 사업환경에서도 끊임없이 성장할 수 있도록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세계 폴리에틸렌 시장 규모는 연간 약 1억톤에 달한다. 폴리에틸렌은 전체 올레핀 시장 규모 2억6000만톤 가운데 비중이 가장 크다. 세계 수요 증가율은 연간 4.2% 수준으로 안정적이다.

신규 설비 투자는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된다. GS칼텍스는 건설 기간 중 연인원 약 200만명 일자리를 창출하고, 여수지역에서 1조원에 달하는 경제 활성화 효과가 생길 것으로 내다봤다. 설비 가동 이후에도 300명 이상 고용을 창출한다.

GS칼텍스는 2006년부터 2013년까지 고도화시설에 5조원 이상을 투자하는 등 2000년부터 작년까지 약 12조원을 시설 투자에 투입했다. 2000년 전체 매출액의 23% 수준이던 수출 비중도 지난해 71% 이상으로 끌어올렸다.

GS칼텍스는 하루 79만배럴 정제시설과 27만4000배럴 고도화시설, 연간 280만톤 방향족 생산시설을 보유했다. 연산 18만톤 규모 폴리프로필렌 생산시설 등도 갖췄다.

GS칼텍스 여수공장.
<GS칼텍스 여수공장.>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