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주행등 꺼지는 '쏘렌토'·열선시트 과열 'QM6', 3만6000여대 리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아자동차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쏘렌토'가 소프트웨어(SW) 오류로 주행 중 주간주행등(DRL)이 꺼지는 결함이 발견돼 1만8000대 가량 리콜을 실시한다. 르노삼성자동차 중형 SUV 'QM6'도 시트 열선 과열로 인한 화상 위험이 발견돼 리콜한다.

기아차 중형 SUV '더 뉴 쏘렌토' (제공=기아차)
<기아차 중형 SUV '더 뉴 쏘렌토' (제공=기아차)>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기아차, 르노삼성차, 재규어랜드로버 등 6개 업체에서 제작하거나 수입 판매한 자동차 19개 차종 3만7711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8일 밝혔다.

기아차가 제작 판매한 쏘렌토 1만8447대는 전원분배 제어컴퓨터 SW 오류로 주행 중 이유없이 DRL이 소등될 가능성이 발견됐다. 이는 자동차 안전기준 제38조4를 위반한 것이다. 국토부는 기아차에 해당 자동차 매출액 1000분의 1에 해당하는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해당차량은 9일부터 기아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 받을 수 있다.

르노삼성차 중형 SUV 'QM6' (제공=르노삼성차)
<르노삼성차 중형 SUV 'QM6' (제공=르노삼성차)>

르노삼성차가 제작 판매한 QM6 2.0 dCi 1만7866대는 뒷좌석 등받이 열선 결함이 발견됐다. 이로 인해 온도 조절이 안되고, 열선 과열로 탑승자에게 화상을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12일부터 르노삼성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재규어 F페이스 404대는 SW 오류로 계기판이 오작동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9일부터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재규어 브랜드 최초 SUV 'F페이스' 주행 모습 (제공=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재규어 브랜드 최초 SUV 'F페이스' 주행 모습 (제공=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한불모터스에서 수입 판매한 시트로엥 DS5 2.0 HDi 등 5개 차종 211대, 혼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GL1800 이륜차 399대는 에어백(다카타) 전개 시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한불모터스는 9일부터, 혼다코리아는 12일부터 해당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제공한다.

모토 로싸에서 수입 판매한 두카티 XDIAVEL S 등 10개 이륜차종 364대는 앞 브레이크 부품(마스터실린더 플로팅 피스톤) 결함으로 제동 성능이 떨어져 안전 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9일부터 모토 로싸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주간주행등 꺼지는 '쏘렌토'·열선시트 과열 'QM6', 3만6000여대 리콜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