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진규 일진그룹 회장, 포스텍 명예 공학박사 학위 받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 <사진=일진그룹>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 <사진=일진그룹>>

일진그룹은 허진규 회장이 9일 포스텍(포항공대) 2017학년도 학위수여식에서 명예 공학박사 학위를 받는다고 8일 밝혔다.

포스텍은 학문, 국가, 인류사회 발전에 공헌한 국내외 인사를 대상으로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한다. 허진규 회장은 포스텍의 여섯 번째 명예박사로 제조업을 기반으로 하는 국내 기업인으로는 최초로 박사 학위를 받게 됐다. 핵심 소재와 부품을 수입에 의존하는 열악한 국내 공업의 현실을 타파하는데 평생을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1968년 일진을 창업한 허 회장은 동복강선, 공업용 다이아몬드, 일렉포일 등 핵심 기술과 첨단 부품·소재를 국산했다. 최근에는 전기차 배터리용 일렉포일, 수소전기차용 수소연료탱크 등 친환경차 핵심 부품·소재를 공급하며 친환경차 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또 KIST, 서울공대 등과 협력해 제품을 개발하고 최초의 민간기업 기증 대학 연구소인 '서울대학교 신소재 공동연구소'를 설립하는 등 산학 협력에도 앞장섰다.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은 “부강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은 엔지니어의 손에 달려있다”며 “큰 꿈을 품고 과감한 도전으로 사회에 기여하는 엔지니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도연 포스텍 총장은 “도전적인 기업인이자 창의적인 엔지니어로 살아온 허진규 회장의 삶은 공학도들에게 큰 귀감이 될 것”이라고 명예 공학박사 수여 이유를 밝혔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