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연, 진화된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원인균 감별법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새로운 노로바이러스 검출법 개요
<새로운 노로바이러스 검출법 개요>

국내 연구진이 노로바이러스 중 식중독 유발 바이러스만 감별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세계김치연구소(소장 하재호)는 하지형 위생안전성분석센터 박사팀이 감염성을 가진 노로바이러스만 식별하는 새로운 분석법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노로바이러스는 장염, 식중독을 유발하는 수인성, 식품매개 바이러스다. 그동안 주로 유전자 분석법으로 식품 내 바이러스 존재 여부를 가려냈다. 이중 유전자분석법을 이용하면 감염성이 없는 노로바이러스까지 함께 검출돼, 분석이 쉽지 않았다.

연구팀은 염색제로 쓰이는 'PMA'를 이용해 감염성 노로바이러스만 가려냈다. PMA는 감염성이 없는 노로바이러스와 결합, 유전자 증폭을 억제하는 성질을 지니고 있다. 여기에 계면활성제인 사르코실을 더하면 PMA 반응을 촉진, 검출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연구팀은 이 방법으로 단순 유전자 분석법에 비해 검출 정확도를 65% 높일 수있다고 설명했다.

하재호 소장은 “이번 분석법 개발로 식중독 원인균 논란을 원천 차단할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식품 위생안전성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