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의대 폐암세포 특화 항암제 치료물질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연구진이 체 내에 축적되는 나노물질이 유해하다는 편견을 깨고, 항암치료에 활용하는 방안을 고안했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조무제)은 강동우 가천대 의대 연구팀이 탄소나노물질을 이용해 항암제를폐암세포에 투입하는 치료전략을 제시했다고 8일 밝혔다.

나노물질이 폐에 쌓이는 경향을 이용한 항암제 치료물질 전달 경로
<나노물질이 폐에 쌓이는 경향을 이용한 항암제 치료물질 전달 경로>

폐암은 5년내 환자 생존율이 10~13%에 불과한 난치성 종양이다. 폐종양을 표적화하기 어려워 치료도 쉽지 않다.

연구팀은 탄소나노튜브에 착안했다. 탄소나노튜브는 나노미터(㎚) 직경의 원기둥 모양 구조체다. 폭보다 길이가 훨씬 긴데, 이런 나노물질은 폐조직에 쌓이는 성질을 지닌다. 그동안 인체에 유해하다는 인식이 강했다.

연구팀은 독성을 억제한 탄소나노튜브를가 폐종양만 집중치료하는 것을 확인했다.

폐암 생성 쥐 실험에서 60~100㎚ 직경의 탄소나노물질을 썼을 때 폐종양의 크기가 현저히 줄어드는 것을 입증했다. 탄소나노물질은 카베올린 단백질(세포 내 수송에 관여하는 단백질)을 거쳐 폐암 세포 내부로 쉽게 들어갔다.

강동우 가천대 의대 교수
<강동우 가천대 의대 교수>

연구팀은 탄소나노튜브의 암세포 흡수 활성화로 항암제의 부작용도 대폭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동우 교수는 “막대모양의 나노 물질의 폐 축적 특성, 세포유입 활성화 조절로 나노항암제의 효능을 극대화 했다”면서 “앞으로 생체적합성 나노물질을 선택, 최적화하면 임상 성공 가능성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