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 홍익대에 사재 1억 기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영환 홍익대 총장(왼쪽)과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오른쪽)이 발전기금 기탁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 도레이첨단소재>
<김영환 홍익대 총장(왼쪽)과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오른쪽)이 발전기금 기탁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 도레이첨단소재>>

도레이첨단소재는 이영관 회장이 사재 1억원을 모교인 홍익대학교에 발전기금으로 기부했다고 8일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홍익대 문헌관에서 기탁식을 갖고 “어려웠던 시절 모교에서 준 4년 전액 장학금으로 학업을 무사히 마친 덕분에 지금까지 45년 동안 회사 생활을 할 수 있었다”며 “이에 대한 작은 보답으로 후배육성을 돕게 됐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1967년 홍익대 화학공학과에 입학, 1973년부터 삼성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현재 도레이첨단소재와 도레이케미칼 대표이사 회장을 역임하고 있다. 2010년부터 2013년까지 홍익대 제29대, 30대 동문회장을 맡았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