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네트웍스, 프랑스 도로교통 사업자와 80만유로 통신장비 공급 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다산네트웍스, 프랑스 도로교통 사업자와 80만유로 통신장비 공급 계약

다산네트웍스는 프랑스 샤네프스페인과 80만유로(한화 11억원) 통신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샤네프는 우리나라 도로교통공사 역할을 수행하는 민간 기업이다.

샤네프는 프랑스 정부 고속도로 사업을 위탁 받아 총 2063킬로미터(㎞) 고속도로와 124개 휴게소를 관리한다. 신규 도로 공사 시 초고속 인터넷 광케이블을 포설한다. 고속도로 현대화에 따라 지능형 보안카메라, 하이패스, 이동형 와이파이 등 각종 정보통신기술(ICT) 설비를 통신장비와 연계해 설치하고 있다.

다산네트웍스는 샤네프 모기업 아베르티스와도 협력, 프랑스 외 유럽 국가까지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라길주 다산네트웍스 프랑스법인 대표는 “샤네프는 프랑스 정부사업자로 유럽 내 신뢰도와 인지도 측면에서 매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면서 “1차 수주 이후 공급물량은 지속적으로 늘어날 뿐 아니라 다양한 통신장비 제품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