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화재도 '50대 사장' 세대교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 금융계열사인 삼성생명과 삼성화재의 사장이 50대로 바뀐다.

삼성생명은 현 대표이사인 김창수 사장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8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현성철(58) 삼성화재 부사장을 사장 후보자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현성철 후보자는 삼성SDI 구매전략팀장과 마케팅실장, 삼성카드 경영지원실장, 삼성화재 전략영업본부장 등을 거치며 다양한 분야에서 경영 역량을 검증받은 인사라고 삼성생명 측은 설명했다. 삼성생명은 부사장 이하 임원 인사도 조만간 마무리할 예정이다.

삼성화재도 이날 임추위를 열어 자사 최영무 부사장(55)을 신임 사장 후보로 추천했다.

최영무 사장 내정자는 삼성화재 인사팀장과 전략영업본부장, 자동차보험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삼성화재는 회사 내에서 폭넓은 업무 경험을 쌓고 핵심 보직을 맡아왔다고 밝혔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다음달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정식으로 사장을 선임할 예정이다.

앞서 삼성전자와 삼성물산에서는 60대 사장이 물러나고 50대가 대표 자리를 물려받는 세대교체 인사가 단행됐다.

사진 왼쪽부터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 내정자,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 내정자
<사진 왼쪽부터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 내정자,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 내정자>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