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펜스 부통령, "한미동맹 어느 때보다 강력"…대북공조 재확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8일 회동에서 한미동맹이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하고, 최대의 압박을 통해 북한을 비핵화 대화로 이끈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해 미국 고위급대표단을 이끌고 방한한 펜스 부통령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회동을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이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며 펜스 부통령이 평창올림픽 축하를 위해 직접 방한한 것은 작년 1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 방한에 이어 다시 한 번 굳건한 한미동맹과 양국 국민 간 연대를 대내외에 각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미가 확고한 원칙과 긴밀한 공조로 북한을 남북대화와 평창올림픽 참가로 이끌었다”며 “이 기회를 최대한 활용해 남북대화가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 정착으로 이어지길 바라며, 이를 위해 다각적인 대화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문 대통령에 대한 각별한 안부와 함께 동맹으로서 평창올림픽의 성공개최를 전폭적으로 지지한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한편, 철통 같은 대한 방위공약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은최대한 제재·압박을 통해 북한을 비핵화를 위한 대화로 이끈다는 원칙 재확인하고 필요한 협력 계속하기로 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양측은 또 양국 간 소통과 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 긴밀하다고 평가하고 양국이 각급에서 관련 협의와 협력 지속하기로 했다. 아울러 양측은 개정협상에 들어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거론하면서 “양국이 성의를 다해 최대한 신속하게 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펜스 부통령에게 북한 대표단을 만나라는 등 직접적인 북미대화를 제의하거나 남북대화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고, 김영남·김여정 등 북한 대표단을 거론하지도 않았다”며 “다만 양측은 최대의 제재·압박으로 북한을 비핵화 대화로 나오게 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또 대북 추가제재 문제가 거론됐는지에 대해선 “확인해줄 수 없다”고 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