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온7 프라임' 국내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갤럭시온7 프라임.
<삼성전자 갤럭시온7 프라임.>

삼성전자가 '갤럭시온7 프라임'을 출시했다.

이동통신 3사 공용 모델로, 출고가는 34만4300원이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가 지급하는 최대지원금은 각각 22만원, 27만6000원, 20만원이다.

화면은 5.5인치, 두께는 8㎜다. 전·후면에 1300만 화소 고화질 카메라를 탑재, 어두운 환경에서 밝고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피부톤·얼굴형·눈 크기 등을 조절할 수 있는 '뷰티 모드' 셀피를 지원한다.

3GB 램·32GB 내장메모리와 3300Ah 배터리를 장착, 지문 인식으로 화면 잠금이나 삼성 계정 인증을 간편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빅스비 홈과 빅스비 리마인더 기능을 탑재했고, 하나의 기기에서 두 개 계정을 이용할 수 있는 듀얼 메신저 기능도 지원한다. 색상은 블랙, 골드 두 가지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온7 프라임은 고급스러운 디자인은 물론 고성능 카메라, 동급 대비 최강 스펙 등 꼭 필요한 기능을 모두 갖춘 매력적인 제품”이라며 “설 명절과 신학기를 앞두고 가성비를 추구하는 소비자에게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