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인도서 불공정거래 혐의 230억 벌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전자신문DB.
<사진=전자신문DB.>

구글이 인도 정부로부터 불공정거래 혐의로 벌금을 부과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9일 인도 일간 이코노믹타임스 등에 따르면 인도경쟁위원회(CCI)는 구글에 13억5860만 루피(230억7000만원) 상당 벌금을 부과했다. 시장 지배적 지위를 남용해 편향된 검색 결과를 제공했다는 게 이유다. 구글이 2013∼2015년 3년간 인도에서 얻은 연평균 매출의 5%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CCI는 60일 내 낼 것을 명령했다. 다만 구글의 광고는 인도 법령에 위반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인도 소비자단체 CUTS와 온라인 중매회사 매트리모니닷컴은 “구글이 온라인 검색 결과를 조작해 구글과 계열사들의 지위를 강화하고 경쟁사와 사용자에게 피해를 줬다”며 CCI에 제소했다.

구글은 지난해 6월 유럽연합(EU)에서도 불공정거래 혐의로 24억2000만 유로(3조2000억원)에 이르는 역대 최대 규모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당시 EU 집행위원회는 “구글이 쇼핑 비교 서비스인 자회사 제품에 불법적 혜택을 줌으로써 검색엔진으로서의 시장지배력을 남용했다”고 지적했다.

구글은 “CCI가 조사한 대부분 사안에서 인도 경쟁법을 위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했다”며 “향후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