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가상화폐 투자자에게 최고 55% '세금 폭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일본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최고 55%의 '세금폭탄' 위기에 몰리자 비과세국가로 이탈할 조짐을 보인다고 블룸버그통신이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작년 가상화폐 거래에서 발생하는 이익을 '잡소득'으로 규정함에 따라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오는 16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가상화폐 투자 수익과 관련한 세금 신고를 해야 한다.

주식과 외환 거래 수익 세율이 약 20%인데 비해 가상화폐 투자 수익 세율은 최고 55%에 달한다. 연 수익이 4000만엔(약 4억원)이면 세율 15~55% 중 최상단이 적용된다.

일부 투자자는 과세 기준이 명확하지 않은 데다 세금을 내기 위해 가상화폐 일부를 팔아야 한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또 대규모 가상화폐 투자자는 싱가포르 등 장기 가상화폐 투자에 양도소득세를 부과하지 않는 지역으로 이탈했다고 시오도메파트너스텍스의 마에가와 켄고 최고경영자(CEO)가 전했다.

마에가와 CEO는 고객 유입이 늘어나고 있다며 가상화폐 소득 과세와 관련 자문을 원하는 30~40대가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일본 국세청은 탈세 등에 대비해 가상화폐 투자자 데이터베이스를 만들고 있으며 도쿄와 오사카 내 팀을 통해 가상화폐 거래에 철저한 감시를 하고 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