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에 고향 안 가고 일하는 중국인 수백만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국 춘절ⓒ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춘절ⓒ게티이미지뱅크>

연인원 30억 명이 이동하는 중국의 춘제(설) 연휴 특별 수송기간인 춘윈(2월 1일∼3월 12일)에 고향에 가지 않는 중국인이 수백만 명에 달한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2일 보도했다.

상하이 번화가에서 음식 배달원으로 일하는 왕쥔치앙(40) 씨는 이번 설에는 고향에 가지 않고 일을 계속한다. 설 연휴에 일하면 회사가 세 배의 보수를 지급하기로 약속했기 때문이다.

왕 씨는 “설 전날까지 일하면 1000위안(약 17만원)의 보수를 받기로 했다”며 “고향에 가더라도 연휴가 끝나기 전에 일찍 돌아오면 700위안을 보너스로 받는다”고 말했다.

SCMP는 중국내 농민공 중에서 왕 씨처럼 설 연휴 때 고향에 가지 않고 도시에 남아 있기를 원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고 전했다.

상하이에서 청소부로 일하는 51세의 루 샤오메이 씨도 이번 설에 고향에 가지 않을 예정이다.

루 씨는 남서부 충칭에서 상하이에 온 이후 15년 동안 한 번도 고향에 가지 않았다. 그는 “열차표도 구하기 어려운 데다, 상하이 인근이 고향인 사람들이 많이 가기 때문에 나처럼 먼 곳에서 온 사람들은 남아서 일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미용실 헤어드레서로 일하는 매기 루(28) 씨는 “고향에 가려는 사람들이 설 연휴 전에 대부분 머리를 다듬으러 오기 때문에 지금이 가장 바쁜 시기”라며 “짬을 내 고향에 가지 않은 친구들과 여행이나 가려 한다”고 말했다.

정펑티엔 중국 인민대 교수는 “대도시 모든 사람이 고향으로 돌아간다면 도시 기능이 마비되고 말 것”이라며 “당신이 가판대를 운영한다면 설 연휴를 보내고 온 후 다른 사람이 당신의 자리를 차지할지 모른다는 우려도 있을 것”이라 분석했다.

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