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보육시설 아동에 설선물 전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창용 캠코 대표(왼쪽 세 번째)가 마리아꿈터(부산 암남동 소재)에서 '행복을 주는 Moon식당'을 열고 점심 배식 봉사활동을 펼쳤다.
<문창용 캠코 대표(왼쪽 세 번째)가 마리아꿈터(부산 암남동 소재)에서 '행복을 주는 Moon식당'을 열고 점심 배식 봉사활동을 펼쳤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임직원은 13일 아동보육시설 마리아꿈터를 방문, 시설이용 아동에게 설선물을 전달하고 점심 배식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마리아꿈터는 캠코가 지난해부터 창단·지원하고 있는 희망울림 FC 축구단 7개 학교 중 하나인 알로이시오 초등학교 아동들의 생활공간이다. 총 124명의 아동이 이용하고 있다.

문창용 캠코 사장과 직원들은 시설이용 아동에게 개인별 의류, 가방, 신발과 함께 노후된 개인용 책상 60세트를 새것으로 교체해 줬다. 총 2000만원 상당의 선물을 전달했다.

아이들이 평소 가장 좋아하는 음식을 직접 마련해 제공하는 '행복을 주는 Moon식당'을 열어 기쁨과 재미를 더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