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과장급 직원 75% 교체…혁신성장·일자리 뒷받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재부, 과장급 직원 75% 교체…혁신성장·일자리 뒷받침

기획재정부가 과장급 직원 75%를 교체하는 대대적 인사를 단행했다.

문재인 정부 핵심 정책과제인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뒷받침하기 위해 정책·예산·세제 간 정책연계 강화, 조직 활력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기재부는 총 106개 과장 직위 중 75%인 79개를 교체하는 과장급 인사를 단행했다고 13일 밝혔다.

기재부는 이번 인사에서 세제·경제정책·정책조정·경제구조개혁·장기전략 등을 맡는 1차관 산하와 예산·재정혁신 등을 담당하는 2차관 산하 간 교차인사 폭을 종전(작년 8명)보다 많은 20명으로 확대했다.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 등 주요 국정과제 추진역량 강화를 위해서다.

혁신성장 등 주요 국정과제 관련 정책부서 과장직에는 예산·세제·금융 경험이 풍부한 인사를 배치해 정책수단 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했다. 이상윤 연구개발예산과장(행시 40회)이 산업경제과장에, 김영노 조세분석과장(42회)이 서비스경제과장에, 김명규 행정예산과장(43회)이 자금시장과장에 임명됐다.

예산·재정혁신부서는 정책·세제 경험이 풍부한 인사를 배치했다.

정책·세제 관련 전문성이 높은 과장이 예산실·재정혁신국 등에 신규 진입했다. 예산·재정 분야에서 새로운 변화의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는 기대다. 이주현 물가정책과장(42회)이 연금보건예산과장에, 김이한 정책기획과장(43회)이 기금운용계획과장에 임명됐다.

행정고시 43~44회 등 젊고 유능한 서기관을 주요 보직과 신규 과장으로 발탁해 조직의 활력을 높였다. 홍민석 거시경제전략과장(43회)이 홍보담당관에, 심규진 지역금융팀장(44회)이 거시경제전략과장에 임명됐다.

여성 과장을 늘려 균형인사도 고려했다. 새롭게 정유리 과장(44회, 혁신정책), 정남희 과장(44회, 규제법무)이 과장 보직을 맡았다.

이번 과장급 인사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개별 인사에 관여하지 않고 1·2차관 책임으로 진행됐다.

교차인사 확대 등 인사 원칙과 기준을 사전에 확정했다. 기재부 최초로 전체 과장급 직원을 대상으로 선호 실·국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실·국장 의견을 반영한 인사 초안을 마련, 두 차관이 조율을 거쳐 최종 인사안을 확정했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