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잉여현금 20∼40% 배당 한다"…주주가치 제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모비스, "잉여현금 20∼40% 배당 한다"…주주가치 제고

현대모비스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새로운 중장기 배당 정책을 내놨다.

현대모비스는 13일 공시를 통해 잉여현금흐름(FCF)의 20∼40% 수준의 배당 정책을 기준으로 주주 환원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또 주요 경영환경 변화로 현저한 수준의 배당 감소 혹은 증가가 있을 경우 사유를 제시하기로 했다.

잉여현금흐름이란 기업에 현금이 얼마나 순유입됐는지 나타내는 지표로, 투자와 연구개발 등 일상적 기업 활동을 제외하고 기업이 사용할 수 있는 현금이다. 통상 미래 투자, 인수합병(M&A)과 같은 향후 기업 활동을 위해 유보하거나 자사주 매입 또는 배당과 같은 주주 환원을 위해 쓰인다.

현대모비스의 최근 3년간 잉여현금흐름은 평균 1조원 수준이며, 이 가운데 30% 정도가 주주에 환원됐다.

회사 관계자는 “새롭게 배당 정책을 마련하고 공표한 것은 명확한 원칙을 제시해 투명성을 높이고 투자자 신뢰를 강화하려는 차원”이라며 “막연한 배당성향 확대보다는 미래 성장성을 전제로 한 명확한 주주환원 정책으로 주주가치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주당 3500원을 결산 배당할 예정이라고 함께 공시했다.

아울러 회사 측은 향후 분기배당제를 도입할 수 있는 근거를 만들기로 했다. 분기배당제는 분기별 결산실적에 따라 이익을 수시로 주주에게 배분한다는 점에서 주주친화 정책에 해당한다.

이를 위해 다음 달 정기 주주총회에서 정관변경을 통해 분기배당 관련 조항을 개정, 과도한 분기배당 제한요건을 삭제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이날 종속회사인 현대아이에이치엘(IHL)의 과거 회계처리 오류 사실을 발견함에 따라 이를 재무제표에 수정 반영했다고 자진 공시했다.

IHL은 자동차용 리어램프를 제조하는 부품회사로, 현대모비스가 지분 90%를 보유하고 있다.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작년 말 IHL의 업무 전반을 사전 점검하는 과정에서 2014∼2016년 3개 사업연도 재무제표상 회계오류가 발견됐다. 당시 매출원가의 변동 사유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아 매출원가 일부가 과소 계상된 것이다.

이번에 수정 반영된 IHL의 2014∼2016년 매출원가 과소계상 오류 금액은 각각 82억원, 154억원, 362억원이다.

현대모비스는 IHL의 향후 독자생존 기반 구축을 위해 IHL이 실시하는 유상증자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경영 컨설팅 등 IHL에 대한 다양한 개선 방안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