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투자뉴스]한국콜마, "수익성 회복을 위해…" 매수(유지)-신한금융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과 씽크풀의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가 쓴 기사입니다

신한금융투자에서 14일 한국콜마(161890)에 대해 "수익성 회복을 위해 화장품 내수 성장이 필요한 시점"라며 투자의견을 '매수(유지)'로 제시하였고, 아울러 목표주가로는 94,000원을 내놓았다.

신한금융투자 이지용 애널리스트가 동종목에 대하여 이번에 제시한 '매수(유지)'의견은 신한금융투자의 직전 매매의견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고 전년도말의 매매의견을 기준으로 볼때도 역시 '매수'의견이 계속 유지되고 있는 상태이다. 그리고 최근 분기내 발표된 전체 증권사 리포트의 컨센서스와 비교를 해볼 경우에 오늘 발표된 투자의견은 전체의견 대비해서 조금더 긍정적인 수준으로 평가되는데, 이는 동종목에 대한 기대감을 강하게 표현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직전에 한차례 상향조정된 후에 이번에 다시 목표가가 전저점보다 더 높게 하향조정되면서 계속 낮아지는 모습이다. 또한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때 동종목의 현주가는 이번에 제시된 목표가 대비 10.8%의 추가상승여력이 있다는 해석이 제시되고 있다.



◆ Report briefing

신한금융투자에서 한국콜마(161890)에 대해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9,282억원(+13.0%), 845억원(+26.1%)으로 전망한다. 매출 성장률이 하락하는 이유는 작년과 달리 미국 PTP와 캐나다 CSR 신규 매출 편입 효과가 없기 때문이다. 무석콜마 생산 지연도 원인"라고 분석했다.

또한 신한금융투자에서 "2015~16년 평균 11%대를 기록했던 영업이익률이 작년 8%대로 하락했다. 올해는 9%로 예상되지만 여전히 10%를 하회할 전망이다. 인건비 증가로 인한 고정비 부담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매출 규모가 큰 화장품 내수 성장이 필요한 시점"라고 밝혔다.

한편 "동사에 대한 투자포인트는 북경콜마 수주 회복으로 인한 외형 성장(+22.2%), 해외 고객사 재고 조정 종료로 인한 화장품 수출 매출 증가(+31.0%) 등"라고 전망했다.
◆ Report statistics

신한금융투자의 동종목에 대한 최근 1년동안의 투자의견은 전체적으로 큰 변화없이 유지되고 있다. 목표주가는 2017년1월 90,000원이 저점으로 제시된 이후 2017년11월 110,000원을 최고점으로 목표가가 제시되었고 최근에는 94,000원으로 다소 하향조정되고 있다.
한편 증권정보제공 업체인 씽크풀에 따르면 동사에 대한 컨센서스는 '트레이딩매수'이고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직전에 한차례 상향조정된 후에 이번에 다시 목표가가 하향조정되는 모습인데, 이번 목표가의 하락폭은 다소 줄어든 추세이다.

<컨센서스 하이라이트>

 컨센서스최고최저
투자의견트레이딩매수매수(유지)HOLD(유지)
목표주가97,533110,00088,000
*최근 분기기준
오늘 신한금융투자에서 발표된 '매수(유지)'의견 및 목표주가 94,000원은 전체 컨센서스 대비해서 조금더 긍정적인 수준으로 풀이되며 목표가평균 대비 3.6%정도 미달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참고로 최근에 목표주가를 가장 공격적으로 제시한 IBK투자증권에서 투자의견 '매수'에 목표주가 110,000원을 제일 보수적인 의견을 제시한 메리츠종금증권에서 투자의견 'TRADING BUY'에 목표주가 88,000원을 제시한 바 있다.

<신한금융투자 투자의견 추이> 
의견제시일자투자의견목표가격
20180214매수(유지)94,000
20171130매수(유지)110,000
20171115매수(유지)100,000
20171031매수(신규)100,000
20170712매수90,000
<최근 리포트 동향>
의견제시일자증권사투자의견목표가
20180214신한금융투자매수(유지)94,000
20180214대신증권시장수익률(유지)88,000
20180122IBK투자증권매수110,000
20180117SK증권중립(하향)95,000

(씽크풀에서 제공하는 컨센서스는 국내 전증권사에서 발표되는 기업분석 리포트 및 코멘트를 실시간으로 통계/분석처리되고 있습니다.)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 etbo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