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기술명장' 꿈꾸는 에티오피아 우수 인재에 기술 전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가 '기술명장'을 꿈꾸는 에티오피아 인재 자립을 돕기 위해 기술 전수에 나섰다.

LG전자는 지난 11일부터 일주일간 에티오피아 학생 7명을 두바이서비스법인(LGEME)에 초청해 연수 기회를 제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연수에 참가하는 학생 7명은 LG-한국국제협력단(KOICA) 희망직업훈련학교에서 선발됐다.

LG전자는 11일부터 일주일간 에티오피아 학생 7명을 두바이서비스법인에 초청해 연수 기회를 제공한다. 참가 학생이 LG 시그니처 냉장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LG전자는 11일부터 일주일간 에티오피아 학생 7명을 두바이서비스법인에 초청해 연수 기회를 제공한다. 참가 학생이 LG 시그니처 냉장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학생은 이번 연수에서 종이처럼 얇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를 설치하거나 웹 운용체계(OS) 스마트 TV를 수리하는 방법을 배운다. 무선인터넷(Wi-Fi)이 적용된 가전제품 사물인터넷(IoT) 기능, 냉장고 문을 두 번 두드려 화면을 켜는 '노크온' 기능, 세탁기 센텀 시스템을 학습했다. 서비스센터에서 직접 고객을 응대하며 서비스 현장을 체험했다.

LG전자는 2014년 KOICA와 협력해 에티오피아에 LG-KOICA 희망직업훈련학교(이하 희망학교)를 설립했다. 희망학교는 매년 국가시험·필기시험·면접 등을 종합 평가해 신입생을 선발한다. 3년간 정보통신·멀티미디어·가전 등 다양한 제품에 대한 수리기술 등을 무상으로 가르친다. 우수 학생을 선발해 LG전자 서비스법인이 있는 두바이에 연수를 보낸다.

LG전자는 2012년부터 에티오피아 주민이 자립하도록 돕는다. 농업 생산성 향상을 위한 교육과 6.25 참전용사 후손 장학금 제공 사업 등을 진행한다.

박상현 LG전자 두바이서비스법인장은 “에티오피아 우수 학생에게 서비스 기술과 경험을 꾸준히 전수해 에티오피아 자립을 이끌 인재 양성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