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S, 형광분자 결합쌍으로 퇴행성 뇌질환 비밀 푼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연구진이 형광 분자 결합을 이용해 퇴행성 뇌질환 관련 세포 내 소기관 움직임을 관찰했다.

기초과학연구원(IBS·원장 김두철)은 복잡계 자기조립 연구단(단장 김기문)이 강력한 형광 분자 결함쌍을 이용해 세포 자가포식에 관여하는 세포 내 소기관 움직임을 관찰하는데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쿠커비투릴-아다만탄아민 분자 결합을 이용한 세포 자가포식 관찰법.
<쿠커비투릴-아다만탄아민 분자 결합을 이용한 세포 자가포식 관찰법.>

세포 자가포식은 영양 부족시 세포 소기관을 분해·재활용하는 것을 뜻한다. 분해대상 중 미토콘드리아는 퇴행성 뇌질환과 깊은 연관성을 가진다. 고장난 미토콘드리아가 분해되지 않으면 퇴행성 뇌질환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그동안은 관련 자가포식 현상을 관찰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형광단백질을 이용했는데, 자가포식 과정 중 분해 효소에 분해되기 쉬웠다.

연구단은 강력한 형광분자 결합쌍은 쿠커비투릴 분자, 아다만탄아민 분자를 이용했다. 이들 분자는 결합력이 강해 쉽게 분해되지 않는 성질을 가진다.

쿠커비투릴, 아다만탄아민 분자에 형광 분자를 붙이고 리소좀과 미토콘드리아를 각각 인지하도록 했다. 리소좀과 미토콘드리아가 각각 움직이거나 결합할 때 이를 관찰할 수 있도록 했다.

김기문 단장은 “형광 분자 결합쌍을 이용한 이미징 기술은 복잡한 세포 메커니즘을 세심하게 연구할 수 있도록 한다”면서 “자가포식 현상을 규명하고 각종 질병의 치료 및 신약 개발 연구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