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배터리 교체비 차액 환불 대상은 지난해 12월 14일 이후부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플이 지난해 12월 14일 이후 아이폰 배터리 교체비용 10만원 정가를 낸 고객에게 차액을 돌려준다. AS와 관련해 국내 소비자에게 소극적이었던 애플이 환불정책까지 별도로 마련한 것은 배터리 게이트와 아이폰 성능저하 소송 등으로 국내 소비자들의 불만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연휴 서울 애플 가로수길점에서 시민이 통화를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애플이 지난해 12월 14일 이후 아이폰 배터리 교체비용 10만원 정가를 낸 고객에게 차액을 돌려준다. AS와 관련해 국내 소비자에게 소극적이었던 애플이 환불정책까지 별도로 마련한 것은 배터리 게이트와 아이폰 성능저하 소송 등으로 국내 소비자들의 불만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연휴 서울 애플 가로수길점에서 시민이 통화를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지난해 12월 14일 이후 정가(10만원·한국기준)를 지불하고 아이폰 배터리를 교체한 소비자도 6만6000원을 돌려 받을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애플코리아는 1월 2일부터 국내 애플 공인 서비스센터(AS)에서 배터리 교체비 할인을 개시했지만 지난해 12월 14일 이후 아이폰 배터리를 교체한 소비자도 할인 대상에 추가했다.

앞서 애플코리아는 지난해 12월 28일 아이폰 배터리 교체 비용 할인 내용을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애플코리아는 당초 국가별로 할인 일정을 공지하지 않았기 때문에 홈페이지에 안내한 시점을 배터리 교체 비용 할인 적용 시점으로 간주했다.

하지만 애플코리아가 할인 대상을 늘린 건 '애플 기기 구입일로부터 2주간 무상 교환·환불'을 규정한 정책에서 비롯됐다. 애플코리아는 아이폰 배터리 교체를 '배터리 구매' 행위로 판단, 무상 교환 이후 할인을 적용했다고 소개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2월 14일 이후 아이폰 배터리를 교체한 소비자도 할인을 소급 적용받아 차액을 돌려받을 수 있다.

소비자가 애플스토어 가로수길을 방문하지 않아도 차액 환불이 가능하다.

실물교체 또는 수리가 병행되는 것이 아닌 만큼 고객센터에 문의, 서비스 내역만 확인되면 곧바로 환불된다.

앞서 애플은 지난해 12월 20일 '아이폰 고의 성능 저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SW)' 사실을 인정하고 기존 10만원이었던 아이폰 배터리 교체비용을 3만4000원으로 인하했다.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세계 아이폰 판매 국가 소비자 모두가 할인 대상이다.

이에 따라 이 같은 배터리 교체비 차액 환불 정책은 해외에서도 동일하게 적용될 전망이다. 지난해 12월 14일 아이폰 배터리를 교체한 소비자 모두가 차액 환불 대상이다.

애플이 배터리 교체 비용 할인 적용 대상을 늘렸지만 이를 제대로 알리지 않고 있다는 점은 비판의 여지가 충분하다.

애플은 아이폰 배터리를 교체한 소비자에게 차액을 환불한다는 내용과 관련, 고객센터에 문의하는 이용자에게만 개별 안내한다는 방침이다.

애플이 아이폰 이용자를 위한 정책을 결정했음에도 이를 명확히 안내하지 않아 수혜 대상임에도 인지하지 못해 실제 환불을 받는 소비자 숫자가 적을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애플이 지난해 12월 14일 이후 아이폰 배터리 교체비용 10만원 정가를 낸 고객에게 차액을 돌려준다. AS와 관련해 국내 소비자에게 소극적이었던 애플이 환불정책까지 별도로 마련한 것은 배터리 게이트와 아이폰 성능저하 소송 등으로 국내 소비자들의 불만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연휴 서울 애플 가로수길점에서 시민이 통화를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애플이 지난해 12월 14일 이후 아이폰 배터리 교체비용 10만원 정가를 낸 고객에게 차액을 돌려준다. AS와 관련해 국내 소비자에게 소극적이었던 애플이 환불정책까지 별도로 마련한 것은 배터리 게이트와 아이폰 성능저하 소송 등으로 국내 소비자들의 불만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연휴 서울 애플 가로수길점에서 시민이 통화를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애플이 지난해 12월 14일 이후 아이폰 배터리 교체비용 10만원 정가를 낸 고객에게 차액을 돌려준다. AS와 관련해 국내 소비자에게 소극적이었던 애플이 환불정책까지 별도로 마련한 것은 배터리 게이트와 아이폰 성능저하 소송 등으로 국내 소비자들의 불만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연휴 서울 애플 가로수길점에서 시민이 통화를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애플이 지난해 12월 14일 이후 아이폰 배터리 교체비용 10만원 정가를 낸 고객에게 차액을 돌려준다. AS와 관련해 국내 소비자에게 소극적이었던 애플이 환불정책까지 별도로 마련한 것은 배터리 게이트와 아이폰 성능저하 소송 등으로 국내 소비자들의 불만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연휴 서울 애플 가로수길점에서 시민이 통화를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