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컴 기획]슈퍼컴퓨터 핵심 기술 개발... 1PF급 자체 개발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초고성능컴퓨터(슈퍼컴퓨터) 국산화율을 높이는 것도 이번 제2차 슈퍼컴퓨팅 육성 기본계획 주요 목표다. 자체 개발 역량을 갖춰 슈퍼컴퓨터 개발국 대열에 진입할 방침이다.

2016년 시작한 1페타플롭스(PF)급 슈퍼컴퓨터 자체개발 및 차세대 요소기술 확보가 선결과제다. 정부는 이를 위해 산업체 4곳, 대학 5곳, 연구기관 2곳 등 총 11개 기관이 참여하는 산·학·연 역량 결집 프로젝트를 꾸린다.

슈퍼컴퓨팅 시스템 개발 추진체계
<슈퍼컴퓨팅 시스템 개발 추진체계>

시스템·응용소프트웨어(SW) 연구개발(R&D)로 관련 운영체제(OS) 기술, 파일시스템 기술, 프로그래밍 모델 등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하드웨어(HW) 시스템 R&D도 병행해 고성능 서버 기술, 이기종성 시스템 확장기술, 인터커넥션 네트워크 기술을 개발한다.

2022년에 이들 R&D 내용을 통합해 1PF 시스템을 확보하고, 2023년부터는 30PF 시스템 핵심기술 국산화 및 시스템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다.

엑사플롭스(EP·1초당 100경번 연산 가능)급 슈퍼컴퓨팅 연구집단을 육성하고, 관련 컴퓨팅·스토리지·인터커넥트 분야 R&D도 추진한다.

페타플롭스(PF)급 슈퍼컴퓨터 개발 로드맵
<페타플롭스(PF)급 슈퍼컴퓨터 개발 로드맵>

차세대 컴퓨팅 원천기술 R&D도 추진한다. 사람의 뇌 수준으로 낮은 전력을 소모하면서 사고능력은 월등한 '뇌모방 연산소자형 인공지능(AI) 반도체', 성능은 100배 높이고 전력 소모는 100분의 1수준으로 낮춘 메모리, 100큐비트 수준의 양자컴퓨터 R&D에 나설 예정이다.

연구자 주도형 기초연구 확대, 전문인력 양성, 거점 연구센터 운영, 연구 커뮤니티 육성으로 관련 R&D 추진 동력을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이렇게 자체 확보한 기술은 슈퍼컴퓨터 관련 산업 육성, 일자리 창출로 연계해 나갈 방침이다.

서버, 스토리지를 비롯한 컴퓨팅 장비 산업 육성이 첫 번째 과제다. 국내 HPC(고성능 컴퓨터) 제품 개발 및 사업화 조성을 위한 'HPC 이노베이션 허브센터'를 운영하고 관련 국제공인인증(TPC·SPC) 획득과 활용 경험 축적을 지원한다. 관련 기술 사업화 지원으로 제품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한다. 또 '중소기업자 간 경쟁제품 재지정'으로 공공시장 국산 컴퓨팅 장비 점유율 확대를 도모한다.

제조분야에서는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M&S·컴퓨터연산으로 제품 제작 및 실험을 대체하는 작업) SW 원천 기술 확보 및 상용화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온라인 마켓 플레이스를 운영해 M&S 전문기업의 판로 개척을 돕고 관련 포럼을 구축해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