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2O산업협의회 발족…스타트업 규제 혁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전자신문DB.
<사진=전자신문DB.>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의장 김봉진, 이하 코스포)이 O2O산업협의회를 신설한다. 지난달 모빌리티산업협의회를 발족한 데 이어 두 번째 분과다.

코스포는 최근 운영위원회를 열어 O2O산업협의회 설립을 승인했다. O2O와 기존 산업, 정치권 간 마찰이 본격화되면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배달, 숙박, 부동산 등 다양한 분야 스타트업이 참가할 전망이다. 협의회는 이달 중 킥오프 미팅을 갖고 세부 운영 방향을 설계한다.

현재 코스포 내 O2O 기업 대상 회원 모집 절차를 밟고 있다. 참여 업체 대표를 협의회 위원으로 선임, 규제 대응 위원회를 세울 예정이다. 회사별 임원진으로 구성된 실무위원회도 꾸려 업계 현안에 발빠르게 대응한다.

O2O는 오프라인 시장에 온라인을 접목해 소비자 편익을 높이는 신산업이다. 소비자 생활 패턴이 스마트폰 중심으로 변하면서 각광받고 있다. 하지만 기존 오프라인 사업자와 갈등을 빚기도 한다. 적정 서비스 이용료를 둘러싼 마찰이 원인 중 하나다. 플랫폼 사업에 대한 인식 부족이 비용 지불에 인색한 분위기를 조성했다는 지적이다. 정부 정책 방향도 O2O 산업에 불리하게 흘러간다. 소상공인을 상대로 비용을 물리는 수익 구조 탓에 정부 감시망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O2O 시장을 흔드는 일부 소상공인, 시민단체 견제구도 부담이다.

협의회는 정확한 실태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O2O 산업에 대한 불신을 걷어낸다. 불합리한 규제에 대해선 협의회 이름으로 성명을 내고 공론화 과정을 거치는 등 강력하게 맞선다. 자율규제기구도 설립, O2O 업계 스스로 건강한 시장 생태계를 만들 방침이다.

앞서 코스포는 모빌리티산업협의회를 출범시켰다. 코스포 내 첫 번째 분과다. 협의회 수장에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가 발탁됐다. 협의회는 모빌리티 분야 규제 개선 활동에 나선다. 우아한형제들, 바로고, 풀러스 등 14개 스타트업이 참가했다. 코스포는 국내 최대 스타트업 단체다. 2016년 9월 문을 열었다. 200여 회원사가 속해 있다. 올해 중 1000곳으로 늘릴 목표다. 공유경제를 포함한 새로운 분과가 계속 생겨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코스포 관계자는 “O2O산업협의회 회장사는 이달 말 킥오프 미팅에서 결정될 것”이라며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을 위해 분과 및 지역 조직을 늘리려 한다”고 말했다.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