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S, 원적외선 레이저로 항암제 전달 조절하는 나노 소포체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초과학연구원(IBS·원장 김두철)은 김기문 복잡계 자기조립 연구단장(포스텍 화학과 교수)이 이끄는 연구팀이 항암제를 둘러싸는 나노 전달체를 개발하고, 원적외선 레이저로 항암제 방출 정도를 조절하는데 성공했다고 5일 밝혔다.

레이저 조사에 따른 나노소포체 항암제 방출 촬영 이미지
<레이저 조사에 따른 나노소포체 항암제 방출 촬영 이미지>

항암 치료는 암 세포에만 항암제를 방출하는 것이 중요하다. 원하는 곳에만 항암제를 전달해야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연구팀은 호박 모양 분자인 쿠커비투릴 유도체가 수용액 안에서 작은 주머니 형태 소포체를 스스로 형성하는 것에 착안, 이를 항암제 전달체로 만드는데 성공했다. 소포체 안 빈 공간에 항암제를 넣었다.

또 쿠커비투릴 유도체가 빛에 민감한 성질을 이용해 원적외선 레이저로 항암제 방출을 유도할 수 있게 했다. 레이저에 노출된 쿠커비투릴 유도체가 소포체 해체로 내부에 담은 항암제를 방출하는 식이다.

연구팀은 독소루비신(항생제의 일종)을 담은 나노 소포체 수용액을 암세포에 처리하면 세포가 이를 흡수하는 것을 확인했다. 암세포에 레이저를 조사한 결과, 세포 내 흡수된 나노 소포체가 항생제를 방출하고 암세포를 사멸시키는 것을 포착했다. 레이저 조사 시간, 강도에 따라 암세포 사멸 정도가 달라지는 것도 확인했다.

김 단장은 “이번 연구로 고안한 광민감성 쿠커비투릴 유도체는 앞으로 화학 항암제를 쓰는 암 치료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면서 “나노 소포체는 항암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는 나노 재료로 활용된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