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포스텍, 올 여름부터 학점·강의 공유...2~3년 내 공동 석사학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연세대와 포스텍(포항공과대)이 학점과 강의를 공유하고 2~3년 내에 공동 학위까지 수여하는 협력체계를 갖춘다. 대학 간 학점을 교류하고 공동 학위까지 수여하는 등 전면적 협력은 국내에서는 유례가 없을 만큼 파격적인 시도다.

김용학 연세대 총장과 김도연 포스텍 총장은 5일 서울 연세대 상남경영원에서 협약식과 기자회견을 열고 '개방·공유 캠퍼스 선언'을 발표했다.

연세대와 포스텍은 이르면 올해 여름 계절학기부터 학점과 강의를 전면 공유하고 2~3년 내 공동학위 수여를 추진하기로 했다. 두 학교가 개설한 과목 일부를 융합해 새로운 과목을 개설하는 '모듈식 수업'도 도입한다.

바이오메디컬, 미래도시(스마트시티) 분야부터 연구협력을 시작해 공동연구 기관도 설립할 계획이다. 공동연구에 참여하는 양교 교수를 상호 겸직교수로 임용하고 연구자원도 공유키로 했다.

김용학 연세대 총장은 “바이오메디컬과 스마트시티 공동연구 분야에 참여한 대학원생들부터 공동학위의 대상이 될 것”이라면서 “2∼3년 뒤 공동 석사학위를 받는 학생들이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도연 포스텍 총장은 “교육, 연구, 사회 기여라는 사명에 충실하기 위해 뜻을 함께하는 대학 간 전면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세대와 포스텍은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하는 등 사회 변화가 일어나면서 새로운 대학 모델이 필요하다는 공감하고 2016년 여름부터 논의를 시작했다.

협력 확대를 위한 제도 개선도 주문했다. 김도연 총장은 “겸직 교수는 현행법상 양교에서 교수직만 줄 수 있고 급여를 줄 수는 없다고 한다”며 “급여를 같이 줄 때 겸직의 의미가 있는 만큼 법이 개정됐으면 한다”고 바랐다.

김용학 총장은 “가보지 않은 길이지만, 물렁물렁한 구리와 주석이 합쳐져서 단단한 청동이 생겨나듯 무궁무진한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용학 연세대 총장(왼쪽)과 김도연 포스텍 총장이 개방공유 캠퍼스 선언식을 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연세대
<김용학 연세대 총장(왼쪽)과 김도연 포스텍 총장이 개방공유 캠퍼스 선언식을 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연세대>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