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400Gbps급 광 송·수신 부품 국산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연구진이 고화질(HD) 영화 50편을 1초에 보낼 수 있는 400Gbps급 광 송·수신 부품을 국산화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이상훈)은 400Gbps급 광신호를 전기적 신호로 변환해 수신하는 400Gbps급 광수신기 소자와 전기적 신호를 광통신망으로 보내기 위한 파장가변 광원소자를 개발, 이들 부품을 이용해 트래픽이 4배 이상 증가해도 광케이블을 추가 증설하지 않고도 대용량 데이터를 수용할 수 있는 5세대(G) 이동통신망 부품을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ETRI 연구진이 400Gbps 광통신 부품 성능을 코랜(KOREN)망으로 시연하는 모습.
<ETRI 연구진이 400Gbps 광통신 부품 성능을 코랜(KOREN)망으로 시연하는 모습.>

ETRI는 핵심소자를 직접 개발하고 이를 광 모듈에 집적해 초소형 부품으로 만들었다. 이렇게 개발한 코히어런트 광 수신소자는 가로 3㎝, 세로 1㎝크기다. 광 송신소자 크기는 가로 2㎝, 세로 1㎝다.

이들 기술은 광 송·수신기로 모듈화 돼 광통신 중계기로 쓰일 전망이다. 트래픽 병목 현상이 심한 대도시를 중심으로 이동통신사의 통신망 노드에 설치, 트래픽을 조절한다.

지난달 전송확인을 마쳐 바로 상용화도 가능하다. ETRI는 본원 내 4동 실험실에서 400Gbps급 전기신호를 만들어 미래네트워크 선도 시험망(KOREN)으로 서울~대전 간 왕복 전송에 성공했다. 총 구간은 510㎞, 소요시간은 0.00255초였다.

ETRI 연구진이 독자 개발한 초소형 광원 모듈
<ETRI 연구진이 독자 개발한 초소형 광원 모듈>

ETRI는 이 기술을 광 송·수신 장비 교체만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추가 광 케이블 포설이 필요없다. 저가형 실리카, 폴리머 소재를 이용해 가격 경쟁력도 높다. 또 전송용량, 변조방식, 파장을 소프트웨어(SW)로 제어해 사용자 요구사항을 반영할 수 있다.

ETRI는 기존 기술을 기반으로 3년 안에 1테라비피에스(Tbps)급 기술 개발에 나설 방침이다.

김종회 ETRI 광통신부품연구그룹장은 “개발 광 부품은 저가형 소재를 사용해 가격 경쟁력이 높다”면서 “100~400Gbps에 부품 교체 없이 적용할 수 있더 범용성도 뛰어나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