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가상화폐는 단속하고 블록체인은 키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국, 가상화폐는 단속하고 블록체인은 키운다

중국 정부가 가상화폐 기반기술 블록체인(blockchain)은 장려하는 행보를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7일 보도했다.

SCMP는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온라인판이 블록체인 섹션을 개설해 중국 당국이 블록체인을 공식 지지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인민일보 온라인판은 “양질 콘텐츠를 전하고, 업계 환경을 정화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할 수 있게 하려한다”며 섹션 개설 취지를 설명했다.

섹션은 '중국은 디지털 경제 시대에 선두주자가 돼야 한다'는 제목이 달린 기사 등 블록체인 기술 중요성을 다룬 기사를 배치했다.

섹션 개설은 인민일보가 '블록체인을 이해하는 3가지 핵심 질문'이라는 제목 기사 등 블록체인 활용을 설명하는 장문 기사를 지면에 실은 지 며칠 만에 나왔다.

인민일보는 이 중 한 기사에서 블록체인 발전을 장려하기 위해 보다 나은 인프라와 규제를 내놓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런 모습은 중국 당국 정책 이원성을 보여준다고 SCMP는 풀이했다. 가격 급변 등 가상화폐 거래는 금융안정 위험을 막는 차원에서 계속 단속하는 것과 대조를 이룬다는 것이다.

상하이에 있는 금융컨설팅업체 카프로나시아 젠넌 카프론 대표는 “지금 중국에선 가상화폐와 블록체인을 아주 뚜렷이 구분하고 있어 블록체인 기술은 계속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해외투자자는 계속 조심해야 한다. 블록체인 기업이 신규 가상화폐공개(ICO), 가상화폐 등 민감한 영역을 건드리지 않고 정부 규제를 완벽히 지킬 수 있을지 판단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9월 중국 당국은 가상화폐 거래소를 전면 폐쇄하고 ICO를 불법 행위로 선언했다. 지난 2월에는 가상화폐 거래와 ICO 관련 국내·외 모든 사이트를 차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