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 방사선 기술로 치과용 소재 개발... 치주조직재생유도재 '임상 돌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임윤묵 첨단방사선연구소 박사팀이 허중보 부산대 치과대 교수팀과 함께 미생물셀룰로오스 기반 흡수성 치주조직재생유도재인 '셀브레인'을 개발, 임상실험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원자력연이 개발한 흡수성 치주조직재생유도재 '셀브레인'
<원자력연이 개발한 흡수성 치주조직재생유도재 '셀브레인'>

치주조직재생유도재는 잇몸 골 이식 후 재생 방해 요소를 막는 차폐막이다. 흡수성 유도재인 의료용 콜라겐을 주로 사용하는데 가격이 비싼 것이 단점이다.

연구팀은 저렴한 발효 감귤, 코코넛 껍질로 배양한 '미생물셀룰로오스'로 셀브레인을 만들었다.미생물셀룰로오스에 방사선을 조사해 쉽게 분해되도록 해 고성능 유도재를 저렴한 가격으로 제조할 수 있었다.

셀브레인의 인체 안전성 검증에도 착수했다. 식약처의 의료기기 4등급(사용자 위해도가 가장 높은 등급) 임상시험 계획서 승인을 받았다. 앞으로 1년여 간 부산대 임상시험센터에서 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험 성공 후에는 쿠보텍에 기술이전 해 사업화에 착수한다. 국내 흡수성 유도재 시장은 약 100억원 규모다.

임윤묵 원자력연 첨단방사선연구소 박사가 셀브레인의 내부 구조를 살펴보는모습
<임윤묵 원자력연 첨단방사선연구소 박사가 셀브레인의 내부 구조를 살펴보는모습>

정병엽 첨단방사선연구소장은 “셀브레인이 상용화되면 글로벌 시장에서도 각광받을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방사선 융합연구로 고부가가치 의료용 소재 원천기술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