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서울시설공단, '서울 패션브랜드 판로지원' 업무협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산하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이하 SBA)이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이지윤)과 함께 서울의 패션산업을 활성화 시키기 위한 노력을 펼친다.

SBA측은 지난 7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패션몰에서 서울시설공단 측과 '서울 패션브랜드 판로지원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서울 패션의 중심지인 동대문 상권의 패션브랜드 활성화를 위해 패션몰 관리측인 서울시설공단과 전문 쇼룸 '하이서울쇼룸'을 운영하는 SBA가 힘을 모은다는 취지로 진행되는 것이다.

특히 온라인쇼핑몰과 해외의류 등의 힘에 밀린 동대문 상권의 재 활성화와 함께 서울 소재 중소기업과 디자이너 브랜드들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으로 상품유통 및 판매채널 확대와 브랜드 마케팅 등을 공동진행한다는 점에 핵심이 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양측은 이번 협약 이후 △상품 유통 및 판매채널 공동 발굴 활용 △패션기업 역량강화를 위한 상호 인프라 개방 및 제공 △패션 분야 공공서비스 혁신 및 확산을 위한 협력(교육, 컨설팅, 국내외 전시회 참여 등)  등의 사업을 함께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김용상 SBA 유통마케팅본부장은 "양 기관의 협력으로 동대문 상권에서의 하이서울쇼룸이 가지는 의미도 커지며, 서울시 신진디자이너들의 브랜드 확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